♣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강화도 여행 - 금경오(1300)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5-30 09:01
조회수: 187 / 추천수: 7


감흥과 산책

                강화도 여행
                                 고 33회   금 경 오


좋은 사람들과 같이 가는 여행은 언제나 즐거워.
의릉에서 이쁜 꽃들을 보며 하나하나 가르쳐 주시는 쌤,
차 안에서 즐거워하는 경희, 멀리 나서 해롱거리는 영희 언니, 그래도 내가 제일 즐거웠다.

힘들어 하는 나를 챙겨주시는 선생님,
손잡고 산에 오를 때 소녀같이 설레기도 했다.
고려산 진달래는 아직 다 피지 않았지만 아기자기 예뻤다.

배꼽시계는 ‘꼬르륵’ 울리지만 바다를 보기 위해 꽤 멀리 달려 포구로 갔다.
주꾸미와 해물탕을 시켰다.
미끄덩거리는 주꾸미는 살아서 우리를 덮칠 기세지만 결코 포기하지 않고 다 먹어버렸다.

맛난 점심 먹고 시장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장날이 아니라 좀 시시했다. 서울로 고고씽!

차 안에서 많은 이야기를 재잘거리지만 자장가처럼 졸음이 온다.
그래서 잠을 깨우려고 룰룰랄라 노래하기 시작했다. 신이 났다.

그 어떤 일상에 돌아가서 다시 복잡한 일이 기다린다 해도 난 들떠 있었다.
올림픽대로 강변을 달리면 언제나 흥겹고 기분이 맑아진다.

달리는 창밖에 차들이 밀려 꼼짝 못하지만 20대 같은 샘의 운전 실력에
차 안에서 롤러코스트를 탄 듯 즐거웠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220
 박용준
 흔들리지 말고 - 김용례(1459) 2019-11-15 0 2
3219
 박용준
 님의 안에는 - 김옥선(1458) 2019-11-14 0 3
3218
 박용준
 가을 손님 - 김대현(1457) 2019-11-13 0 2
3217
 박용준
 문학기행 사랑방 - 최옥금(1456) 2019-11-12 0 2
3216
 박용준
  하늘에 계신 어머님께 - 최미숙(1455) 2019-11-11 0 7
3215
 박용준
  배움! - 천숙희(1454) 2019-11-10 0 3
3214
 박용준
  새 학기에 - 진정숙(1453) 2019-11-08 0 12
3213
 박용준
 장미봉오리 중화동의 향기 - (1452) 2019-11-07 0 9
3212
 박용준
  타인에게 마음 나누기 - 장정화(1451) 2019-11-06 0 14
3211
 박용준
  팔선녀의 여행 - 오옥순(1450) 2019-11-05 0 14
3210
 박용준
 오늘은 맑음 - 장정화(1449) 2019-11-04 0 19
3209
 박용준
  선배님들을 보내며2 - 임양복(1448) 2019-11-01 2 32
3208
 박용준
 선배님들을 보내며1 - 임양복(1447) 2019-10-31 3 29
3207
 박용준
 설레는 마음 - 이성순(1446) 2019-10-30 2 27
3206
 박용준
 출렁이는 상암 경기장 - 오명숙(1445) 2019-10-29 2 31
3205
 박용준
 컨테이너를 설치하던 날 - 김정숙(1444) 2019-10-28 6 37
3204
 박용준
  사랑스런 아가야 - 오명숙(1443) 2019-10-26 4 35
3203
 박용준
 주정(酒酊) - 박용준(1442) 2019-10-25 3 35
3202
 박용준
  여성 마라톤 - 신숙자(1441) 2019-10-24 1 43
3201
 박용준
  인제 시작이다 - 신명순(1440) 2019-10-23 4 3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6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