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인동초 향기 - 김정숙(1296)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5-24 08:50
조회수: 484 / 추천수: 69


감흥과 산책

     인동초 향기 나의 어머니
                                 부장리   김 정 숙


내가 살고 있는 수원에는 수원천이 흐른다.
수원으로 이사 온 지 2년이 지나고 있다.
광교산에서 발원하여 수원 시내를 가로질러 흐르는 수원천에는 유난히도 인동초가 많다.

노랑과 하얀색이 섞여 군락을 이루어 핀 인동초는 유난히 향기가 짙다.
수원천을 산책하기를 즐기는 나는 요즘도 수원천을 거닌다.
수원천에는 수원 포교당이 위에 자리 잡고 있다.

용주사 말사인 수원 포교당을 지날 때 정조대와의 효심을 떠올리곤 한다.
뒤주 속에 갇혀 죽은 사도세자의 아들 정조대왕, “나는 사도세자의 아들이다”를 왕위에 오르면서 외쳤던 효심이 깊은 왕이다.

10 살에 아버지를 여의고 한 서린 눈물을 안고 참으며 살았던 정조가 오갔던 수원에서 인동초를 맞이하는 나는 감회가 다르다.

14살에 아버지께서 돌아가신 후 어머니의 고단한 삶을 떠올릴 때마다 나의 눈에는 이슬이 맺힌다.
참다 참다 급기야는 알츠하이머 치매로 멍하니 표정 없는 얼굴로 마주 하셨던 어머니도 점점 잊혀 가고 있다.

참을 수 없는 것을 참는 것이 ‘참을 인(忍)’ 이라고 한다. 딸이라고 참고, 아내라고 참고, 엄마라고 참고 사셨던 어머니 삶을 이어 살고 있다.
그렇지만 생각처럼 쉽지 않아 나도 되도록이면 참고 지내는 내 자신이 싫을 때가 많다.

그러나 수원천을 지날 때 요즘 만개한 인동초꽃을 보고 향기에 취하다 보면 참고 살았던 어머니 생에 감사한 마음 벅차오르는 감정을 달랜다.
엄마로 살아간다는 것은 참는 연습을 해야 한다는 어머니의 가르침이다.
내 삶으로만 끝나는 것이 아닌 내 딸의 삶에도 이어지기 때문이다.

인동초 향기를 맡으며 어머니 젖내음 그리며 내 딸들이 나를 떠올릴 때 어떤 향기를 느낄까 생각을 떠올리면 내 삶을 반듯하게 살아야겠다는 책임감이 앞선다.

어머니로 살다 가신 나의 어머니. 엄마로 살아가는 나의 삶에서 “나는 누구인가” 물을 때 “나는 엄마다!” 로 답한다.

“인동초 향기 나의 어머니 참 감사합니다.
어머니 참 사랑 실천 하겠습니다.
꿈의 숲에서 맹세 합니다.”

- 어머니의 딸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241
 박용준
 운동화 - 임양복(1480) 2019-12-28 27 135
3240
 박용준
  행복의 꽃마차 - (이현덕)1479 2019-12-20 34 152
3239
 박용준
  화창한 봄을 닦으며 - 이정자(1478) 2019-12-18 35 143
3238
 박용준
  인생은 마라톤 - 이정애(1477) 2019-12-09 39 179
3237
 박용준
  나의 손녀 수빈이 - 이선이(1476) 2019-12-08 40 173
3236
 박용준
 구름 - 윤상옥(1475) 2019-12-07 36 134
3235
 박용준
 한주의 끝머리 - 윤복희(1474) 2019-12-06 36 147
3234
 박용준
 춥다는 것 - 박용준(1473) 2019-12-05 18 157
3233
 박용준
 오늘만 만 하여라 - 유은자(1472) 2019-12-04 29 155
3232
 박용준
  주정(酒酊) 1 - 박용준(1471) 2019-12-03 39 159
3231
 박용준
  생각뿐이었다 - 안재현(1470) 2019-12-02 29 161
3230
 박용준
  주정(酒酊) 2 - 박용준(1469) 2019-11-29 36 167
3229
 박용준
 야간학교 가는 길 - 손화영(1468) 2019-11-27 40 154
3228
 박용준
  2월의 그림자 - (1467) 2019-11-26 34 178
3227
 박용준
  상록에 푸른 희망이 - 배육례(1466) 2019-11-25 29 168
3226
 박용준
  초록 세상 - 박종숙(1465) 2019-11-23 26 162
3225
 박용준
  낙엽의 비애 - (1464) 2019-11-22 36 191
3224
 박용준
 청머루 출근길 - 박용준(1463) 2019-11-21 38 179
3223
 박용준
  모퉁이 희망초 - 박경자(1462) 2019-11-20 42 211
3222
 박용준
 엎치락 뒤치락 - 민복순(1461) 2019-11-18 40 19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6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