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다낭, 후에, 호이안의 문화 산책 14 - 고다영(1243)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1-25 08:43
조회수: 14 / 추천수: 3


▷ 자유 여행 - 베트남 여행기

            다낭, 후에, 호이안의 문화 산책 14
    
                                         고 33회  고 다 영


시내로 들어오는 길에 또 한 가지 의문이 생겼다.
골목에 천막이 쳐져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베트남 가게는 모두 오픈되어 있었는데
천막이 쳐져 있어서 물어보았더니 상가(喪家)의 모습이란다.

베트남 장례문화는 대문 앞에 검정색으로
천막을 치고 사람들을 맞아야 한다고 했다.
병원이 아닌 집에서 치른다는 것이다.
상복은 여자 남자 모두 입고 장례는 우리나라와 같은 3일장이란다.

이곳의 문화는 아직은 화장보다는 매장을 선호한다고 한다.
우리의 70~80년대 모습이다.

저녁은 삼겹살이 주 메뉴였다.
잘 익어 숙성된 김치가 제법 맛이 있었다.

마지막 코스인 한강 유람선을 탔다.
똑같은 도시 속에서도 밤에 보는 야경은 참으로 아름다웠다.
강바람에 마음도 살랑살랑! 다른 일행들과 합류해서
얘기하다보니 다 한국인들이었다.

바람은 불었지만 우리의 일정이
마지막인줄 알고 있는 듯 비는 내리지 않았다.

아쉬움 마음이지만 사진에 추억들을 담아 갈 수밖에 없지.
마지막으로 숙소인 노보텔호텔을 찍었다.
알록달록 조명이 화려한 노보텔호텔,
다음에 또 올 때는 숙소를 여기로 잡아 와야겠다.
이렇게 마지막 일정을 마치고 숙소로 들어가기 전
가이드와 우린 술 한 잔에 담소를 나누었다.

  사실은 가이드에게 여러 가지로 미안한 일들이 많았다.
여행을 다니다보면 쇼핑하면서 기분 상한 일들이 많이 있었다.
그래서 이번엔 특별히 쇼핑은 좀 자제하고
싶다고 부탁해서 별로 들르지 않았다.

이렇게 부탁을 흔쾌히 들어주셔서
여행 내내 기분이 좋았던 게 사실이다.
배려해준 이호강 가이드에게 정말 감사했다 말하고 싶다.

날씨가 어쩜 이렇게 햇볕이 쨍쨍 맑을 수가 있을까?
앙, 집에 가기 싫어졌다.
비행기 안에서 바라보는 하늘은 뭉게구름이 어찌나 황홀하던지,
그리고 착륙 후 공항 안에서 먹은 우동과 비빔국수는 잊을 수가 없다.
속이 뻥 뚫린 듯 맛있게 먹었다.

우리의 여행은 이렇게 끝이 나고 일상으로 다시 회귀되었다.

- 完 -






* 베트남 마지막 밤. 소원배에 고다영씨의 기원을 실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104
 박용준
 새해 첫날 - 안의숙(1284) 2019-04-12 0 2
3103
 박용준
  배봉산 오솔길 - 오명숙(1283) 2019-04-11 0 1
3102
 박용준
 야학공부로 이룬 꿈 - 유은자(1282) 2019-04-10 0 3
3101
 박용준
 감흥과 산책 - 윤상균(1281) 2019-04-09 0 3
3100
 박용준
  달지 않게 - 윤상자(1280) 2019-04-08 0 3
3099
 박용준
 어머님에 인생살이 - 이정애(1279) 2019-04-07 2 3
3098
 박용준
 상록에서 이룬 꿈 - 이정애(1278) 2019-04-05 2 9
3097
 박용준
 두 마리 노새 - 장나연(1277) 2019-04-04 2 10
3096
 박용준
 이른 비 늦은 비 마음 밭 갈고 - 장명숙(1276)... 2019-04-03 4 10
3095
 박용준
 지푸라기 - 조위선(1275) 2019-04-02 3 11
3094
 박용준
 어려움을 이겨낸 기적 1 - 조위선(1274) 2019-04-01 3 9
3093
 박용준
 교사모집 - 조장훈(1273) 2019-03-29 4 14
3092
 박용준
 봉사하는 선생님들도 - 조장훈(1272) 2019-03-28 4 14
3091
 박용준
 상록 야학 교사모집 1 - 조장훈(1271) 2019-03-27 5 15
3090
 박용준
  일본여행 - 진정숙(1270) 2019-03-26 4 14
3089
 박용준
 봄의 향연 - 천길순(1269) 2019-03-25 4 8
3088
 박용준
 갱년기 - 천숙희(1268) 2019-03-22 3 11
3087
 박용준
 나의 일기 - 최옥금(1267) 2019-03-21 3 8
3086
 박용준
  출근길 하루 - 최옥금(1266) 2019-03-20 3 10
3085
 박용준
  인생의 계절 - 함근수(1265) 2019-03-18 3 1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