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제목: 사과사랑 - 장사일
이름: 고릴라


등록일: 2015-11-04 11:26
조회수: 1332 / 추천수: 76


                    사랑사과

지난 밤 셀렘 속에 잠을 설치다가 눈을 뜨니
가을이 붉은 빛을 뿜어내며 산과 들에 만홍으로 물들고 있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되짚어 3년 전,
지금의 고등학생이신 장사일 형님이 중학교에 막 들어와  글을 써 내주신 게 있었습니다.

양재동 경부고속도로를 오르기 위해 한남동 방향으로 돌다 보면
양 옆에 발갛게 익어있는 사과가 부러웠답니다.
그래서 수소문 끝에 종로에서 사과를 한그루 사다 심었답니다.
그런데, 그 가을에 붉은 단풍이 매달린 사과나무가 아니라
그냥 회색 갈잎으로 떨어지는 것에 실망했다는 글을 다시 보내오셨습니다.

그러던 것이 작년에는 좀 더 관심을 갖고 물주고, 거름하며 가꿨더니,
성성하게 자라는 사과나무가 집 앞에 모양새를 갖추어
모두에게 기쁘게 한다고 행복해하는 글을 다시 써주셨습니다.

그 후, 그럭저럭 잊고 지냈는데 어제 장사일 형님이 교무실을 노크하는 것이었습니다.
작은 사과,
아니 작지만 올처럼 비가 없는 날을 견디느라 모질게 커서 익은 사과 두 알이었습니다.

       "단 두 알의 열매밖에 맺지는 못했지만, 문학을 애정과 사랑으로 힘들게 이끌어 가는
        박용준 선생님께 맛보시라 드립니다."

라는 글과 함께 건네주시었습니다.

모진 환경에서 자란 사과와,
뒤늦게 힘든 환경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으시고 노력하는 장사일 형님과
화려한 박수는 받지 못할지언정 거친 들판에 문학을 불사르고 있는 글둥지문학회나
야생화 같은 셋의 어울림이 너무나 잔잔한 감동으로 밀려 왔습니다.

거친 땅에서 뿌리를 내려 맺은 사과 두 알이나
본인은 드시지 않고 신기하기만 할 사과를 주신 분 마음이나
문학에 머리를 두고 함께 해주시는 문학회 회원님들이 모두 한마음으로  
이 가물은 가을날도 잘 견뎌 나가고자 이 일을 길게 들려 드립니다.

글둥지문학회,
상록학교 전체 가족,
그리고 지역사회 후원자님들과
격려를 아끼지 않는 국민 모두에게
11월이 꿈과 희망으로 빛나는 달이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상록야학
 이곳은 졸업생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2 2002-06-29 369 3092
47
 박용준
 감나무 - 이인순(1046) 2018-03-02 44 348
46
 박용준
 푸른 물결 퍼 올려 - 유명자(1045) 2018-02-28 47 336
45
 박용준
 나의 봄 - 오진임(1034) 2018-02-27 132 354
44
 박용준
 낙 엽 - 안봉희(1033) 2018-02-26 53 320
43
 박용준
 생 명 - 안명옥(1032) 2018-02-24 41 329
42
 박용준
  일출(日出) - 손향수(1031) 2018-02-22 99 259
41
 박용준
 장미(薔微)와 잔설(殘雪) - 손만득(1030) 2018-02-21 38 215
40
 박용준
 향긋한 솔내음 - 소남순(1028) 2018-02-20 64 223
39
 박용준
 옥상의 봄 - 소남순(1027) 2018-02-19 85 253
38
 동순이
 [이필] 등대같은 사람 2017-11-10 1189 1352
37
 동순이
 [이필] "상록은 자랑입니다!"  2 2016-03-23 1226 2405
 고릴라
 사과사랑 - 장사일 2015-11-04 76 1332
35
 장사일
 컴퓨터 수업 10월29 오후10시 15분  1 2015-10-29 69 1171
34
 장사일
 컴퓨터 첫수업  2 2015-09-17 63 1268
33
 국윤호
 모두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1 2015-01-06 374 1912
32
 장사일
 생각하는 갈대  1 2014-05-16 180 1548
31
 장사일
 봄의 문턱 2월  2 2014-02-18 142 1469
30
 장사일
 입학한지엇그제같은데  1 2014-02-18 141 1476
29
 장사일
 한번 왔다 가는 인생 2014-01-29 174 219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