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김홍수 동문회장 2 - (1171)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8-10-12 09:10
조회수: 105 / 추천수: 24


▷ 동문 동정(動靜)

     광고업계에서 잘 나가요! 김홍수 동문회장 2


힘들게 한 달을 일해도 회사 앞으로 월급을 대신
받으러온 올케언니가 홀랑 가로채 갔다.
나이가 들어갈 때까지도 그런 일은 계속 되었고,
이렇게 어려움 속에 의지할 곳 없이 부평초처럼 지내던
그에게 상록학교는 구세주였다.

더구나 함께 공부하던 김홍수 회장까지
옆에서 보살피며 오빠처럼 도와주니 마음은 위로를 받았고
더없이 의지하게 되었다.

이렇게 둘은 만나게 되었다.
그녀는 평소 성실하고 별 씀씀이가 없이 대단한 절약형이었다.
살림을 규모 있게 가계부를 써가며 돈을 모으는
임병희씨를 김홍수 회장도 싫을 수 없었다.

자연히 둘은 가까워져 결혼까지 하고
지금은 잉꼬부부로 상록야학 후원회 활동도 손발이 맞는다.
지금도, 자신에게 한 푼도 안주고 관리한다며 돈을
가져가던 언니가 떠오를 때면 참을 수 없는 악몽처럼 슬픔이 배가된다.

김 회장은 당시 광주대학교를 졸업한
우리 학교 졸업생 전직교사 김덕곤씨를 직원으로 뽑아
함께 잘 나가는 회사로 키워가고 있다.

김홍수 동문회장의 사업이 나날이 발전하기를 바란다.


                                  -끝 -            : 중 43회 김대현 기자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018
 박용준
 부군과 알콩달콩 - (1201) 2018-11-27 10 67
3017
 박용준
 장정화 선배님 3 - 고다영(1200) 2018-11-26 5 62
3016
 박용준
 1인 3역 - 고다영(1199) 2018-11-23 10 75
3015
 박용준
 1인 3역의 억척엄마 - 고다영(1198) 2018-11-22 10 80
3014
 박용준
 그리운 아버지 - 송기숙(1197) 2018-11-21 8 63
3013
 박용준
 도전을 해보자 - 장나연(1196) 2018-11-20 9 66
3012
 박용준
 내 사랑 포병이 2 - 장정자(1195) 2018-11-19 12 66
3011
 박용준
  내 사랑 포병이 1 - 장정자(1194) 2018-11-16 16 81
3010
 박용준
 카톡문자는 사라져도 - 장정화(1193) 2018-11-14 15 61
3009
 박용준
 사색의 울타리 - 정점임(1192) 2018-11-13 9 58
3008
 박용준
  아들의 코 필러 - 천숙희(1191) 2018-11-12 16 83
3007
 박용준
  아버지의 눈물 2 - 천숙희(1190) 2018-11-09 14 75
3006
 박용준
  아버지의 눈물 1 - 천숙희(1189) 2018-11-08 14 78
3005
 박용준
  인생의 계절 2 - 함근수(1188) 2018-11-07 13 70
3004
 박용준
  인생의 계절 1 - 함금수(1187) 2018-11-06 10 80
3003
 박용준
  역사, 왜 - 서예라(1186) 2018-11-05 15 72
3002
 박용준
 역사, 왜 배워야 하는가? 1 - 서예라(1185) 2018-11-03 15 72
3001
 박용준
  고추농사 소녀 - 조위선(1184) 2018-11-02 14 74
3000
 박용준
  담배농사 - 조위선(1183) 2018-11-01 15 81
2999
 박용준
 3분 스피치 - (장나연)1182 2018-10-31 16 86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