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나도 한마디 - (1168)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8-10-08 08:18
조회수: 208 / 추천수: 24



▷ 들려주는 이야기
                       나도 한마디

반갑습니다.
제 상록생활이 십장생에 하나를 더해도
될 세월을 지내왔고 또다시 좀 남았습니다.

퇴직이 그렇다는 것이지요.
감축 받을 일입니다.

상록생활도 그러네요.
지금 생각으로는 한 1천5백일 더 해야겠습니다.

남은 시간이 새로 나아갈 징검다리 될 거라 셈 친다면
그리 따분하지는 않을 겁니다.

문밖에 추위가 고드름처럼 드리워졌네요.
출근이라는 틈새를 비집고 나온 오늘,
걸어온 자취회고는 옷깃을 여미게 하는 마력이 있네요.

오늘도 창가에 비춰드는 햇살처럼
아스라한 세월 달구며 따스하게 하루 보내고 싶습니다.

교지 푸른 그루 원고를 앞에 두고
또다시 29호를 준비하는 하루의 단상(斷想)이었습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080
 박용준
 마음으로 닦은 보석 - 박용준(1260) 2019-03-11 8 165
3079
 박용준
 글둥지 문학회 문집<별무리달무리> 게재 2019-03-08 10 171
3078
 박용준
  팔당수 맑은 물을 곁에 두고 - 박용준(1258) 2019-03-05 10 165
3077
 박용준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4 - 안의숙(1257) 2019-03-04 10 183
3076
 박용준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3 - 안의숙(1256) 2019-02-28 6 185
3075
 박용준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2 안의숙(1255) 2019-02-27 7 186
3074
 박용준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1 - 안의숙(1254) 2019-02-13 10 176
3073
 박용준
 동구릉 숲을 거닐며 2 - (1254) 2019-02-12 8 174
3072
 박용준
  동구릉 숲을 거닐며 1 - 편집부(1253) 2019-02-11 10 166
3071
 박용준
 밤에 빛나는 교실 - 고다영(1252) 2019-02-08 9 152
3070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9 - 박용준(1251) 2019-02-07 16 179
3069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8 - 진정숙(1250) 2019-02-06 19 185
3068
 박용준
 집체기행 - 박호분(1249) 2019-02-01 12 164
3067
 박용준
 춘천이 있다 - 천숙희(1248) 2019-01-31 7 129
3066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4 - 김대현 (1247) 2019-01-30 11 180
3065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3 - 신숙자(1246) 2019-01-29 11 168
3064
 박용준
 자유 여행 - 집체기행 - 김대현(1245) 2019-01-28 8 163
3063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1 - (1244) 2019-01-26 9 129
3062
 박용준
 다낭, 후에, 호이안의 문화 산책 14 - 고다영(1... 2019-01-25 7 159
3061
 박용준
 삶의 등불 - 최옥금(1242) 2019-01-24 8 132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6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