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하얀 눈이 내리네 - 최옥란(1220)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8-12-20 09:03
조회수: 101 / 추천수: 12


▷ 마음의 향기(香氣)

         하얀 눈이 내리네
                          중 42회  최 옥 란


오늘도
하얀 눈을 맞으며 그립다 하네.
항상 보고픈 마음에
하얀 눈이 내리네.

창문밖에는 눈이 내리네.
참다참다 그리워서
보고픈 마음에
하얀 눈이 하얀 눈이 내리네.

어이할꼬. 어이할꼬.
나는 못가네.
하얀 눈이
찬 서리 된서리 되어 내리는 곳
가슴 시려 못가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058
 박용준
  베트남 여행기 - 고다영(1239) 2019-01-18 7 103
3057
 박용준
 배움의 향기 지천에 - 박용준(1238) 2019-01-17 7 89
3056
 박용준
 문화 산책 9 - 고다영(1237) 2019-01-16 4 81
3055
 박용준
 다낭, 후에, 호이안의 문화 산책 8 - 고다영(12... 2019-01-15 3 91
3054
 박용준
 쉬는 날 뿌꾸 - 금경오(1235) 2019-01-14 5 83
3053
 박용준
  자유 여행 7 - 고다영(1234) 2019-01-12 5 94
3052
 박용준
 하늘 가린 구름 - 김대현(1233) 2019-01-11 5 77
3051
 박용준
 호이안의 문화 산책 6 - 고다영(1232) 2019-01-10 6 102
3050
 박용준
 후에 - 고다영(1231) 2019-01-09 7 104
3049
 박용준
 산책 4 - 고다영(1230) 2019-01-08 4 98
3048
 박용준
  호이안의 문화 산책 3 - 고다영(1229) 2019-01-07 6 89
3047
 박용준
 소풍 가는 날 - 장명숙(1228) 2019-01-04 6 90
3046
 박용준
 다낭, 후에 2 - 고다영(1227) 2019-01-03 5 92
3045
 박용준
 다낭, 후에, 호이안의 문화 산책 1 - 고다영(12... 2019-01-02 6 108
3044
 박용준
 안녕2018, 어서와요 2019 2018-12-31 7 94
3043
 박용준
  할머니는 누구? - 윤상옥(1225) 2018-12-28 12 84
3042
 박용준
  아버님 날 낳으시고 - 윤인숙(1224) 2018-12-27 10 106
3041
 박용준
 귀한 경험 - 이명숙(1223) 2018-12-26 10 110
3040
 박용준
  민둥산 으악새 - 이은숙(1222) 2018-12-24 14 110
3039
 박용준
 내 마음 옹달샘 - 최옥금(1221) 2018-12-21 13 11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