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마천루 - 박용준(1210)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8-12-10 07:09
조회수: 101 / 추천수: 9



▷ 여행 - 대만 여행기

         대만의 자존심과 홍콩 붉은 마천루
                                                      박 용 준


         대만의 자존심과 마천루 붉은 거리 홍콩 8-1
4일차 비 오기는 했으나 쨍쨍, 수신방의 먹거리와 시장탐방
다시 자리를 털고 일어나 심호흡을 하고
8시 10분 다음 목적지를 향해 게엄게엄 출발한다.

단체여행의 한계이면서 거부할 수 없는 것 쇼핑!
묶여진 일정에 따라 잡화상에 들러 현지 판매자로부터
마지못한 10여분 쇼핑권유를 들어야 했다.

귀에 달갑지 않은 설명 들어주고 가이드
눈치 보느라 기념품 조금사고, 손녀 생각나서
토끼 저금통 하나 더 구하고 절레절레 나왔다.

나의 뚝한 성격으로 해서 평소 받아는 봤을지라도
누구한테 선물이라고 한번 해보지 않던 일이라 무엇을
어떤 기준으로 구해야 할지 몰라 의미도 실속도 없이
돈만 소비하고 나온 꼴이 되었다.

무엇이 좋은 선물이 되는지 알지 못하는
한계를 느끼며 살짝 알 수 없는 후회가 스친다.


         대만의 우상 장중정기념관
다시 버스의 가파른 계단을 올라타고 타이베이에서
1시간 거리에 있는 장중정기념관으로 향했다.
중정은 장개석의 본명이란다.

그리고 대만정부의 조직은 우리의
입법, 행정, 사법의 삼부이외에 고시부,
감찰부가 더 있어 5개 부처라 한다.

좀 더 명확한 법집행을 확실하게 실현하고자 하는 장점이라고 생각된다.
제법 바깥 날씨가 따갑다.
아침 23도로 시작해서 낮이 되니 28도 반소매가 그립다.

한국에서 영하 2도에 출발했으니 일교차 26도이다.
기념관 입구부터 정문까지 200여 미터가 되는
넓은 잔디밭이 푸르기 한창이다.

방문객 중에는 중고생들까지 매우 혼잡하다.
아까 급하게 먹은 게 이상반응을 일으키고,
뻑뻑한 속 3층 화장실로 득달같이 달려가 몸을 부르르 떨었다.

세계적으로 알려진 지도자 장개석의 동상 옆에서 시원하게 실례한 셈이다.


- 계속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058
 박용준
  베트남 여행기 - 고다영(1239) 2019-01-18 7 103
3057
 박용준
 배움의 향기 지천에 - 박용준(1238) 2019-01-17 7 89
3056
 박용준
 문화 산책 9 - 고다영(1237) 2019-01-16 4 81
3055
 박용준
 다낭, 후에, 호이안의 문화 산책 8 - 고다영(12... 2019-01-15 3 91
3054
 박용준
 쉬는 날 뿌꾸 - 금경오(1235) 2019-01-14 5 83
3053
 박용준
  자유 여행 7 - 고다영(1234) 2019-01-12 5 94
3052
 박용준
 하늘 가린 구름 - 김대현(1233) 2019-01-11 5 77
3051
 박용준
 호이안의 문화 산책 6 - 고다영(1232) 2019-01-10 6 102
3050
 박용준
 후에 - 고다영(1231) 2019-01-09 7 104
3049
 박용준
 산책 4 - 고다영(1230) 2019-01-08 4 98
3048
 박용준
  호이안의 문화 산책 3 - 고다영(1229) 2019-01-07 6 89
3047
 박용준
 소풍 가는 날 - 장명숙(1228) 2019-01-04 6 90
3046
 박용준
 다낭, 후에 2 - 고다영(1227) 2019-01-03 5 92
3045
 박용준
 다낭, 후에, 호이안의 문화 산책 1 - 고다영(12... 2019-01-02 6 108
3044
 박용준
 안녕2018, 어서와요 2019 2018-12-31 7 94
3043
 박용준
  할머니는 누구? - 윤상옥(1225) 2018-12-28 12 84
3042
 박용준
  아버님 날 낳으시고 - 윤인숙(1224) 2018-12-27 10 106
3041
 박용준
 귀한 경험 - 이명숙(1223) 2018-12-26 10 110
3040
 박용준
  민둥산 으악새 - 이은숙(1222) 2018-12-24 14 110
3039
 박용준
 내 마음 옹달샘 - 최옥금(1221) 2018-12-21 13 11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