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달지 않게 - 윤상자(1280)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4-08 09:05
조회수: 153 / 추천수: 7


감흥과 산책

    멸치볶음도 달지 않게 볶아
                                 고 27회   윤 상 자


오늘은 상록 야학 백일장 간다고 일찍 일어났다.
부침개거리와 계란말이를 하면서
우리 상록 야학 선·후배님들이 맛있게 먹어주길 기원해본다.

멸치볶음도 달지 않게 볶아 준비를 하였다.
서둘러 챙겨 집을 나와 버스정거장으로 향했다.

버스를 타고 자리에 앉아 이제 꿈의 숲으로 향하고 있었다.
버스에서 내려 지하철을 탔는데 지하철이 너무 느린 것 같다.

내 마음이 급했나보다.
회기역에서 또 147번을 기다리고 나서 한참이나 지나서 마침내 차가 왔다.

그런데 왜 이렇게 먼 것이야!
점심시간이 조금 늦었다.

그래도 우리 야학 선·후배님들을 보니 너무 기쁘고 반가웠다.
수고하시는 쌤 이렇게 이끌어주신 선생님,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문학반이 계속 이어지길 바라면서….

                                      2018년 6월 3일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200
 박용준
 농사일의 행복 - 송한숙(1439) 2019-10-22 4 40
3199
 박용준
 고향집 나의 꿈 - 손화영(1438) 2019-10-18 6 54
3198
 박용준
  나 어릴 적 푸른 하늘 - 박종숙(1437) 2019-10-17 6 56
3197
 박용준
  시험에 대하여 - 박용준(1436) 2019-10-16 3 34
3196
 박용준
 안녕 하세요 - 박동순(1435) 2019-10-15 3 47
3195
 박용준
  무상(無想) - 김정숙(1434) 2019-10-14 8 60
3194
 박용준
 나의 창업 - 김정숙(1433) 2019-10-12 4 38
3193
 박용준
  야학 공부로 이룬 꿈 - 김옥선(1432) 2019-10-11 9 61
3192
 박용준
  쓰레기 줍는 할아버지 - 김대현(1431) 2019-10-10 9 55
3191
 박용준
  아롱다롱 고33 - 금경오(1430) 2019-10-08 4 46
3190
 박용준
 조바심하던 게 엊그제 - 금경오(1429) 2019-10-07 8 61
3189
 박용준
 단상(斷想) 4 - 박용준(1428) 2019-10-06 4 66
3188
 박용준
  예순의 단상(斷想) 3 - 박용준(1427) 2019-10-04 7 66
3187
 박용준
  예순의 단상(斷想) 2 - 박용준(1426) 2019-10-03 8 70
3186
 박용준
 단상(斷想) 1 - 박용준(1425) 2019-09-29 6 70
3185
 박용준
 함께 엮은 글둥지 울타리 - 김대현(1424) 2019-09-28 9 70
3184
 박용준
  배우며 향유하는 문학회 - 최옥금(1423) 2019-09-26 4 68
3183
 박용준
 문집 - 장성한 스물네 살의 청년 - 박용준(1422... 2019-09-25 7 77
3182
 박용준
 글둥지문학 별무리 달무리 연재 2019-09-25 7 80
3181
 박용준
 아버지의 눈물 - 천숙희 (1421) 2019-09-23 6 8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6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