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노새 두 마리를 읽고 - 박경자(1292)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5-17 08:58
조회수: 98 / 추천수: 2


감흥과 산책
       노새 두 마리를 읽고
                                 중 43회   박 경 자

70년대 초에 산동네 삶의 모습. 되박쌀과 콩나물 10원어치, 연탄 서너 장과 공동수도에서 물을 통으로 받아서 살림을 했던 시절을 잠시 떠올리게 하는 변두리 한 가정에 힘들었던 삶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글이다.
장사가 안 되는 가계에 먼지가 수북이 쌓이고 진열 된 것들이 소주병뿐이라는 부분이 동감이 간다. 어릴 적 지나다 보면 그런 광경을 봤다.
사람들은 하루하루 밥벌이를 하면서 살았고, 병술이 아닌 잔술을 팔기도 했던 모습이 영화 필름처럼 지나간다.
그때는 연탄불을 피우고 자다가 연탄가스로 생명을 잃기도 했다. 사람들의 생활이 생각난다.
그 가운데 노새를 끌었던 한 가장, 아버지에 대한 힘든 삶과 가족들의 생활을 생각해 보았다. 문화주택이 들어섰을 때, 이 동네사람들 부러움에 대상이 되었을 것 같다.
노새가 시커멓게 변한 것은 연탄마차를 끄느라 그랬고, 아버지도 그 이상으로 힘들었겠다는 생각이 든다.
노새가 탈출해버린 사건은, 한 집안에 밥벌이가 되었던 노새였기에 아버지와 가족들이 얼마나 상실감이 컷을까 하는 마음이 든다.
아픔을 같이 하게하는 감명 깊은 글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178
 박용준
 마냥 좋은 날 - 최옥금(1418) 2019-09-19 0 2
3177
 박용준
  너와 함께 - 최옥금(1417) 2019-09-18 0 4
3176
 박용준
 공지천 조각공원 - 천숙희(1416) 2019-09-17 0 2
3175
 박용준
 나의 학창 시절 - 김정숙(1415) 2019-09-16 0 6
3174
 박용준
 울 엄마 - 신덕자(1414) 2019-09-11 0 6
3173
 박용준
 새벽비의 단상 - 박 용준(1413) 2019-09-10 0 11
3172
 박용준
  망재고개의 추억 - 김정숙(1412) 2019-09-09 0 7
3171
 박용준
  할아버지의 손길 - 김대현(1410) 2019-09-07 0 8
3170
 박용준
  나의 어머니 - 금경오(1409) 2019-09-06 0 21
3169
 박용준
  시험 - 금경오(1408) 2019-09-05 0 16
3168
 박용준
 글둥지문집 예찬 - (1407) 2019-09-04 0 14
3167
 박용준
  야학으로 이룬 꿈 - 함근수(1406) 2019-09-03 0 20
3166
 박용준
  시동생님 생신날 - 최옥금(1405) 2019-09-01 1 19
3165
 박용준
  흔들흔들 바람춤 - 최옥금(404) 2019-08-30 1 16
3164
 박용준
  천사들의 나팔소리 - 최미숙(1403) 2019-08-29 1 23
3163
 박용준
 사랑의 아우성! - 천숙희(1402) 2019-08-27 1 20
3162
 박용준
  청계천 - 천숙희(1401) 2019-08-26 1 27
3161
 박용준
 정월대보름 윷놀이 - 진정숙(1400) 2019-08-24 0 26
3160
 박용준
  우리 부모님 - 정점임(1339) 2019-08-22 0 20
3159
 박용준
  친구 - (1338) 2019-08-21 0 2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