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야학공부로 이룬 꿈 - 유은자(1282)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4-10 08:02
조회수: 97 / 추천수: 5


감흥과 산책

      야학공부로 이룬 꿈
                                 고 26회   유 은 자


북서울 꿈의 숲에서 열리는 상록야학 백일장에 참석하려
잠도 설치고 일찍 일어났다.
날씨도 화창하고 싱그럽게 성장한 숲이 선생님 학우들이 꽃처럼 환한 얼굴로 반긴다.

어떤 복된 인연으로 상록야학을 알게 되어
상록야학을 졸업하고 꿈에 그리던 대학에 입학한 지 6년이 되었다.
대학은 그간에 병이 찾아들어 쉬었다가
올해 접었던 마음 다시 펴고 복학을 했다.

내가 어렸을 때 가난한 집안사정으로
초등학교만 겨우 졸업하고 집안일 농사일에 세월을 보냈다.
시집와서는 아이 셋 낳아 기르며
시집살이에, 삶에 찌들어 책 한권 읽어볼 겨를이 없었다.

어느덧 아이들도 다 커버리고 나도 늙어버렸지만
다행히 상록야학을 만나서 늦깎이 학생이 되었다.
선생님들의 끝없는 봉사, 배려의 마음도 배우고
나뿐만이 아니라 많은 이들이 나와 같은 사정을 안고 이곳에 모여 있었다.

이곳에서 서로 서로 정을 나누고 위로하면서
인생을 치유하는 법을 배웠다.
더욱이 크나큰 보람은 지금도 공부하는 학생이라는 것이다.

감히 생전에 가 볼 수 있으리라고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대학생이 된 것만으로 천하를 다 얻은 것 같다.
이 모든 것이 상록야학 선생님들의 크나큰 은혜라 생각한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178
 박용준
 마냥 좋은 날 - 최옥금(1418) 2019-09-19 0 2
3177
 박용준
  너와 함께 - 최옥금(1417) 2019-09-18 0 4
3176
 박용준
 공지천 조각공원 - 천숙희(1416) 2019-09-17 0 2
3175
 박용준
 나의 학창 시절 - 김정숙(1415) 2019-09-16 0 6
3174
 박용준
 울 엄마 - 신덕자(1414) 2019-09-11 0 6
3173
 박용준
 새벽비의 단상 - 박 용준(1413) 2019-09-10 0 11
3172
 박용준
  망재고개의 추억 - 김정숙(1412) 2019-09-09 0 7
3171
 박용준
  할아버지의 손길 - 김대현(1410) 2019-09-07 0 8
3170
 박용준
  나의 어머니 - 금경오(1409) 2019-09-06 0 21
3169
 박용준
  시험 - 금경오(1408) 2019-09-05 0 16
3168
 박용준
 글둥지문집 예찬 - (1407) 2019-09-04 0 14
3167
 박용준
  야학으로 이룬 꿈 - 함근수(1406) 2019-09-03 0 20
3166
 박용준
  시동생님 생신날 - 최옥금(1405) 2019-09-01 1 19
3165
 박용준
  흔들흔들 바람춤 - 최옥금(404) 2019-08-30 1 16
3164
 박용준
  천사들의 나팔소리 - 최미숙(1403) 2019-08-29 1 23
3163
 박용준
 사랑의 아우성! - 천숙희(1402) 2019-08-27 1 20
3162
 박용준
  청계천 - 천숙희(1401) 2019-08-26 1 27
3161
 박용준
 정월대보름 윷놀이 - 진정숙(1400) 2019-08-24 0 26
3160
 박용준
  우리 부모님 - 정점임(1339) 2019-08-22 0 20
3159
 박용준
  친구 - (1338) 2019-08-21 0 2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