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상록 야학 교사모집 1 - 조장훈(1271)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3-27 10:06
조회수: 23 / 추천수: 5


       상록 야학 교사모집 1

                                 국어교사   조 장 훈


<학교 구경하고 왔더니 몽둥이로 때렸다.
그것이 마지막이었다.
배움은 학생과 가르치는 선생님과 함께 감사하고 배우며 눈물 흘리는 곳.
가난 때문에, 딸이기 때문에 살아온 70년 까막눈에서 눈물이 난다.

- 중략 -
인제는 책을 펴며 꽃이라는 글자에서 향기가 나고
나무라는 글자에서 가지가 뻗는다>

어느 야학생의 글을 신문에서 읽었다.

<내 나이 82세 가방을 메고 공부하러 오는 이 시간이
얼마나 감사한지 봉화 깊은 산속에서 눈물이 이제 잊어야 지요.>
이런 야학생이 서울 상록에도 모여서 공부하는 곳이 있다.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에 위치한
상록야간중⦁고등학교 (교장 박학선)은 교사를 모집합니다.
상록야학은 배움의 기회를 놓친 이들에게 늦깎이 공부를 돕고자 1976년에 개교 했다.

학생들은 40대~ 80대까지 다양하고 가끔 정교학교를 다니지 못하는
젊은 학생들이 입학하기도 한다.
현재 100여명의 학생과 30여명의 자원봉사 선생님들이
간절한 마음으로 함께 꾸며가고 있다.

야학은 자원봉사의 특성상 교사의 이동이 잦은 편이다.
대학 재학 중 공부시간을 쪼개어 봉사활동을 하다가
취업과 함께 前교사로 이름을 바꾸는 선생님들도 많고
정규학교 선생님이 야간에 이용해 봉사하다가
본인에 유학 등을 위해 그만 두는 경우도 있다.


  - 계속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136
 박용준
  사노라니 - 김정숙(1315) 2019-06-24 0 2
3135
 박용준
  시련과 고난의 계단 - 김순자(1315) 2019-06-23 0 2
3134
 박용준
 우리도 꽃 - 김미순(1314) 2019-06-21 0 1
3133
 박용준
  난 노랑 개나리 - 김대현(1313) 2019-06-20 0 1
3132
 박용준
 세월 앞에 선 인생길 - 김대현(1312) 2019-06-19 0 3
3131
 박용준
  춘천 6.25 전적기념관 - 진정숙(1311) 2019-06-18 0 1
3130
 박용준
  알프스산 1 - 진정숙(1310) 2019-06-14 0 3
3129
 박용준
 알프스산 2 - 진정숙(1309) 2019-06-13 0 3
3128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6 - 천숙희(1308) 2019-06-12 0 10
3127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5 - 천숙희(1307) 2019-06-11 0 3
3126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4 - 천숙희(1306) 2019-06-10 0 5
3125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3 - 천숙희(1305) 2019-06-07 0 5
3124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2 - 천숙희(1304) 2019-06-05 0 2
3123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1 - 천숙희(1303) 2019-06-04 0 1
3122
 박용준
  추억 심는 백일장 2 - 최옥금(1302) 2019-06-03 0 1
3121
 박용준
  추억 심는 백일장 1 - 최옥금(1301) 2019-05-31 0 2
3120
 박용준
 강화도 여행 - 금경오(1300) 2019-05-30 0 7
3119
 박용준
 숨 막히는 찜통더위 - 김대현(1299) 2019-05-29 0 5
3118
 박용준
  행복 - 김미순(1298) 2019-05-28 0 6
3117
 박용준
  세상 살면서 - 김영희(1297) 2019-05-27 0 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