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봄의 향연 - 천길순(1269)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3-25 08:55
조회수: 15 / 추천수: 4


감흥과 산책

                    봄의 향연
                                                   중 42회   천 길 순

좋은 아침이다.
그러나 아침으로는 아직 쌀쌀하게 느껴지는 화요일 아침이다.
4월의 봄바람이 스산스레 불어온다.

매년 같지 않은 서늘한 차가운 바람이 옷깃을
파고들어 온몸으로 한기를 느낀다.

개나리꽃, 진달래꽃, 복사꽃이 순서대로 피어나는 계절이지만
올봄은 서로서로 약속이라도 한 듯 아름다운 꽃이 한꺼번에 피어난다.

거리거리마다 벚꽃이 만개하더니
들판에는 새싹도 파릇파릇 앞 다투어 세상을 향하여 힘차게 자라난다.

또 나무나무마다 파랗게 새순이 돋아나고
생동하는 4월의 만물이 봄의 향연 속에 나의 희망과 소망도 활짝 피어난다.

오오
2018년 4월의 새 봄날!
행복한 화요일 기분 좋게 하루를 시작해야겠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136
 박용준
  사노라니 - 김정숙(1315) 2019-06-24 0 2
3135
 박용준
  시련과 고난의 계단 - 김순자(1315) 2019-06-23 0 2
3134
 박용준
 우리도 꽃 - 김미순(1314) 2019-06-21 0 1
3133
 박용준
  난 노랑 개나리 - 김대현(1313) 2019-06-20 0 1
3132
 박용준
 세월 앞에 선 인생길 - 김대현(1312) 2019-06-19 0 3
3131
 박용준
  춘천 6.25 전적기념관 - 진정숙(1311) 2019-06-18 0 1
3130
 박용준
  알프스산 1 - 진정숙(1310) 2019-06-14 0 3
3129
 박용준
 알프스산 2 - 진정숙(1309) 2019-06-13 0 3
3128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6 - 천숙희(1308) 2019-06-12 0 10
3127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5 - 천숙희(1307) 2019-06-11 0 3
3126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4 - 천숙희(1306) 2019-06-10 0 5
3125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3 - 천숙희(1305) 2019-06-07 0 5
3124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2 - 천숙희(1304) 2019-06-05 0 2
3123
 박용준
  장백산의 기운을 누리다 1 - 천숙희(1303) 2019-06-04 0 1
3122
 박용준
  추억 심는 백일장 2 - 최옥금(1302) 2019-06-03 0 1
3121
 박용준
  추억 심는 백일장 1 - 최옥금(1301) 2019-05-31 0 2
3120
 박용준
 강화도 여행 - 금경오(1300) 2019-05-30 0 7
3119
 박용준
 숨 막히는 찜통더위 - 김대현(1299) 2019-05-29 0 5
3118
 박용준
  행복 - 김미순(1298) 2019-05-28 0 6
3117
 박용준
  세상 살면서 - 김영희(1297) 2019-05-27 0 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