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갱년기 - 천숙희(1268)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3-22 07:29
조회수: 12 / 추천수: 4



감흥과 산책

            갱년기  
                                 중 43회   천 숙 희


내 나이 벌써 오십대 중반.
그럭저럭 살다보니 오십대 중반이 되었다.

이 나이가 되니 여기저기서 아프단 말만 들려온다.
친구한테서 전화가 왔다.

  "너 약 하나 먹어!"
  "무슨 약! 갱년기?"
  "그래!"
  "넌 갱년기 없어?"
  "아니, 우리 나이에 갱년기 없는 사람 어디 있냐?"
요즘 어디 가서 말도 못한다. 내가 조금만 짜증내면,
  "언니 갱년기야?"
  "아이 더워 ."

하면,
  "언니 갱년기야?"
하는 통에 어디 가서 말도 못한다. 그러니,
  "너도 약 미리 챙겨 먹어."
나두 생각해 보니 요즘 갑자기 열이 올랐다 내렸다 기분이 좋았다 나빴다 한다.

  "그니까 너도 빨리 약 먹어 ."
그래서 구입한 약이 한 보따리다. 에구, 울 딸 또 한마디
  "엄마 이게 다 뭐야?"
  "응, 엄마가 갱년기라 약 좀 샀어!"
하니 또 잔소리 늘어놓는다.

  "먹어 보구 사지, 좋다 하면 다 사냐고!"
난 또 할 말이 없다.
꼼꼼하기로 유명한 딸과,
털털한 나. 다들 갱년기 어떻게 대처했나.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105
 박용준
  춘천 오일장 겨울맛집 - 신정숙(1285) 2019-04-22 0 1
3104
 박용준
 새해 첫날 - 안의숙(1284) 2019-04-12 2 11
3103
 박용준
  배봉산 오솔길 - 오명숙(1283) 2019-04-11 2 7
3102
 박용준
 야학공부로 이룬 꿈 - 유은자(1282) 2019-04-10 2 9
3101
 박용준
 감흥과 산책 - 윤상균(1281) 2019-04-09 2 8
3100
 박용준
  달지 않게 - 윤상자(1280) 2019-04-08 2 7
3099
 박용준
 어머님에 인생살이 - 이정애(1279) 2019-04-07 2 6
3098
 박용준
 상록에서 이룬 꿈 - 이정애(1278) 2019-04-05 2 11
3097
 박용준
 두 마리 노새 - 장나연(1277) 2019-04-04 2 12
3096
 박용준
 이른 비 늦은 비 마음 밭 갈고 - 장명숙(1276)... 2019-04-03 4 12
3095
 박용준
 지푸라기 - 조위선(1275) 2019-04-02 3 13
3094
 박용준
 어려움을 이겨낸 기적 1 - 조위선(1274) 2019-04-01 3 11
3093
 박용준
 교사모집 - 조장훈(1273) 2019-03-29 4 17
3092
 박용준
 봉사하는 선생님들도 - 조장훈(1272) 2019-03-28 4 17
3091
 박용준
 상록 야학 교사모집 1 - 조장훈(1271) 2019-03-27 5 18
3090
 박용준
  일본여행 - 진정숙(1270) 2019-03-26 4 17
3089
 박용준
 봄의 향연 - 천길순(1269) 2019-03-25 4 10
 박용준
 갱년기 - 천숙희(1268) 2019-03-22 4 12
3087
 박용준
 나의 일기 - 최옥금(1267) 2019-03-21 3 10
3086
 박용준
  출근길 하루 - 최옥금(1266) 2019-03-20 3 1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