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3 - 안의숙(1256)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2-28 08:38
조회수: 6



▷ 자유 여행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3


가만히 발길을 더듬어 새로 조성한 부처님 입상을 지나친다.
새로 지은 부처상은 크고 화려하다. 새겨 넣은 조각스타일이 굻고 선명하다.
수목이 무성한 언덕으로 올려다 보이는 사찰은 가파른 석벽에 기대고 지어졌다.

사찰에 들어서니 팔작지붕이 날아갈 듯 날개를 펼쳐 세우고 우릴 맞는다.
대웅보전(大雄寶殿)이다. 신년새해라선지 기도를 드리는 스님과 방문객들로 붐빈다.
그 중엔 등산객도 보이고 우리처럼 문화재관람이나 감상목적으로 가볍게 들어선 이들도 있다.

맞은편에 서있는 경학원(經學院)은 아마도 스님들이나
지역 양반 사대부들이 찾아서 불경을 듣거나 보고 배우며 토론했음직한 학당정도로 보인다.
지어진 지 오래된 듯싶은 이곳은 건물이 세월의 이끼를 뒤집어쓰고 남아있다.

최근에 조성된 듯 날아갈 듯한 종루(鐘樓)에는 대형 동종이 매달려있다.
범종각(梵鍾閣) 현판이 정면으로 떡하니 버티고 섰다.
숙연해진 우리는 그 앞에 사진 한 장 찍고 마음의 타종기를 밀어 둥둥 종소리를 들었다.

사찰을 지나 산허리를 지르고 돌아가니 500년 묵은 은행나무 두 그루가
사찰의 역사를 알려주고 있었다.
아직도 나무가 왕성한 가지를 드리우고 청년의 기상을 내비치고 있다.


- 계속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085
 박용준
  인생의 계절 - 함근수(1264) 2019-03-18 0 0
3084
 박용준
  아침의 외침 - 함근수(1264) 2019-03-15 0 4
3083
 박용준
  글둥지 23호 문집을 내면서 - 박용준(1263) 2019-03-14 1 3
3082
 박용준
  가슴속의 어머니 - 김대현(1262) 2019-03-13 1 3
3081
 박용준
  삶 - 고다영(1261) 2019-03-12 1 5
3080
 박용준
 마음으로 닦은 보석 - 박용준(1260) 2019-03-11 1 3
3079
 박용준
 글둥지 문학회 문집<별무리달무리> 게재 2019-03-08 1 5
3078
 박용준
  팔당수 맑은 물을 곁에 두고 - 박용준(1258) 2019-03-05 0 5
3077
 박용준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4 - 안의숙(1257) 2019-03-04 0 6
 박용준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3 - 안의숙(1256) 2019-02-28 0 6
3075
 박용준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2 안의숙(1255) 2019-02-27 0 6
3074
 박용준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1 - 안의숙(1254) 2019-02-13 0 9
3073
 박용준
 동구릉 숲을 거닐며 2 - (1254) 2019-02-12 1 9
3072
 박용준
  동구릉 숲을 거닐며 1 - 편집부(1253) 2019-02-11 2 9
3071
 박용준
 밤에 빛나는 교실 - 고다영(1252) 2019-02-08 2 16
3070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9 - 박용준(1251) 2019-02-07 3 16
3069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8 - 진정숙(1250) 2019-02-06 3 17
3068
 박용준
 집체기행 - 박호분(1249) 2019-02-01 2 18
3067
 박용준
 춘천이 있다 - 천숙희(1248) 2019-01-31 2 12
3066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4 - 김대현 (1247) 2019-01-30 2 1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