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동구릉 숲을 거닐며 2 - (1254)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2-12 07:49
조회수: 16 / 추천수: 2


                   동구릉 숲을 거닐며 2

능의 앞이나 부근에 재실이 있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여기서는 왕이 옷을 갈아입거나 제수준비를 위해 지어졌다.
또 이곳에서 능참봉이 근무하며 숙식을 한다. 원래는 능마다 제실이 있었으나
현재는 효종대왕릉 앞에 제실 원형이 있는 것을 말한다.

본래 이 재실을 개경사라 하였다.
이 자리에 태종이 사찰을 지으려 하자,
유교 국가였던 조선의 신하들에 반대로 무산 된 자리에
개경사가 세워진 것이다.

태조 이성계의 불심을 존중하여 국교가 유교이지만
개경사를 건축하고 사전 120만평을 두었다.
정자각 위 하늘에서 보면 집의 형태가 고무래정(丁)으로 보인다.

각 능에 원찰이 있었으나 후에 정조 때 원찰제도를 폐지하였다.
그러나 정조도 용주사를 세움으로써 모순적인 모습을 보였다.
수릉은 음악과 무용 장려한 효명세자 부인과 신정왕후의 묘이다.

왕릉의 제사 진설은 제실에 하고,
능 앞에 사각의 상석은 혼유석이라 하여 혼들이 나와서 앉는 곳이다.
제사를 지낼 때는 문관이 앞에 서고, 무관이 뒤에 선다.
제실로 향과 축문을 가져가는 길을 향도라 하고
좌측으로는 신도가 있어서 왕이 이곳으로 지난다.
제사상은 왕은 붉은색, 황제는 노란색으로 만든다.

그래서 건원릉 제사상은 노란색으로 만들어져있다.
제관들이 능으로 진입하는 길을 신계와 어계로 되어있었다.
그런데 지금 쓰이는 참도란 말은 일제 때 사용되게 된 말이다.
신계와 어계라 쓰는 게 올바른 표현이다.

태조 이성계 왕의 제사에는 고기가 없는 데,
이는 사찰을 세우고 불교를 섬기었기에 생긴 예법이다.
이성계의 정자각은 원형을 보존하고 국가보물로 지정하였다.
건원릉 능원인 사초지는 그 자체가 산의 원형을 썼다.
천연의 능원이 된 것이다.





중국 사신이 와서 조선의 왕릉을 살펴보고 다음과 같이 칭찬하였다 한다.
<조선 왕릉은 비산비야다. 천작지구로다 :
조선의 왕릉은 산도 아니고 그렇다고 들도 아니다. 하늘이 지어내린 장소로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104
 박용준
 새해 첫날 - 안의숙(1284) 2019-04-12 0 5
3103
 박용준
  배봉산 오솔길 - 오명숙(1283) 2019-04-11 0 4
3102
 박용준
 야학공부로 이룬 꿈 - 유은자(1282) 2019-04-10 2 4
3101
 박용준
 감흥과 산책 - 윤상균(1281) 2019-04-09 2 4
3100
 박용준
  달지 않게 - 윤상자(1280) 2019-04-08 2 4
3099
 박용준
 어머님에 인생살이 - 이정애(1279) 2019-04-07 2 3
3098
 박용준
 상록에서 이룬 꿈 - 이정애(1278) 2019-04-05 2 9
3097
 박용준
 두 마리 노새 - 장나연(1277) 2019-04-04 2 10
3096
 박용준
 이른 비 늦은 비 마음 밭 갈고 - 장명숙(1276)... 2019-04-03 4 10
3095
 박용준
 지푸라기 - 조위선(1275) 2019-04-02 3 11
3094
 박용준
 어려움을 이겨낸 기적 1 - 조위선(1274) 2019-04-01 3 9
3093
 박용준
 교사모집 - 조장훈(1273) 2019-03-29 4 14
3092
 박용준
 봉사하는 선생님들도 - 조장훈(1272) 2019-03-28 4 14
3091
 박용준
 상록 야학 교사모집 1 - 조장훈(1271) 2019-03-27 5 15
3090
 박용준
  일본여행 - 진정숙(1270) 2019-03-26 4 14
3089
 박용준
 봄의 향연 - 천길순(1269) 2019-03-25 4 8
3088
 박용준
 갱년기 - 천숙희(1268) 2019-03-22 3 11
3087
 박용준
 나의 일기 - 최옥금(1267) 2019-03-21 3 8
3086
 박용준
  출근길 하루 - 최옥금(1266) 2019-03-20 3 10
3085
 박용준
  인생의 계절 - 함근수(1265) 2019-03-18 3 1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