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쉬는 날 뿌꾸 - 금경오(1235)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1-14 06:27
조회수: 8 / 추천수: 2


상징과 운율
         쉬는 날 뿌꾸
                           고 33회  금 경 오


오늘 나는 쉬는 날이다.

모처럼 밀린 집안일을 하며 강아지와 전쟁을 한다.
정리한다고 늘어놓은 물건들을 마치 장난감인양
물고 흔들고, 잡으려고 하면 냅다 도망한다.
도망가고 무시하고, 일하면 쫄랑쫄랑 따라와서
놀아달라고 꼬리를 살랑거린다.

어찌 미워할 수 있을까?
사랑스럽고 앙증맞은 이 녀석이 언제 까지 같이 있을까?
내가 돌아보면 언제나 바라보고 있고, 부스럭 소리에도 달려와 주는
나의 파수꾼, 청소기 소리를 싫어하는 녀석, 골려주려고
청소기로 가까이가까이 다가가니 환기한다고 열어놓은 현관 밖으로 쪼르르 줄행랑쳤다.

요거 잘 됐다.
방충망 치고 모른 척 했더니 돌아와서 낑낑 왕왕 잉잉
애절하게 울며 앙증맞은 손으로 긁어댄다.

한참 밖에 세워두고 나머지 정리하고 열어주니
밉다고 남편 침대 옆에서 불러도 오지 않는다.

뿌꾸야, 사랑해!













     ' 백일장 중식분배에 나선 회원들, 그 봉사정신이 고맙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074
 박용준
 운길산 수종사의 아침 1 - 안의숙(1254) 2019-02-13 0 3
3073
 박용준
 동구릉 숲을 거닐며 2 - (1254) 2019-02-12 0 3
3072
 박용준
  동구릉 숲을 거닐며 1 - 편집부(1253) 2019-02-11 1 3
3071
 박용준
 밤에 빛나는 교실 - 고다영(1252) 2019-02-08 1 10
3070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9 - 박용준(1251) 2019-02-07 2 9
3069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8 - 진정숙(1250) 2019-02-06 2 9
3068
 박용준
 집체기행 - 박호분(1249) 2019-02-01 1 10
3067
 박용준
 춘천이 있다 - 천숙희(1248) 2019-01-31 1 7
3066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4 - 김대현 (1247) 2019-01-30 1 7
3065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3 - 신숙자(1246) 2019-01-29 1 7
3064
 박용준
 자유 여행 - 집체기행 - 김대현(1245) 2019-01-28 1 7
3063
 박용준
  공지천에 춘천이 있다 1 - (1244) 2019-01-26 1 7
3062
 박용준
 다낭, 후에, 호이안의 문화 산책 14 - 고다영(1... 2019-01-25 1 7
3061
 박용준
 삶의 등불 - 최옥금(1242) 2019-01-24 1 5
3060
 박용준
  눈 내리던 영양 - 금경오(1241) 2019-01-22 1 7
3059
 박용준
 다낭, 후에, 호이안의 - 고다영(1240) 2019-01-21 1 8
3058
 박용준
  베트남 여행기 - 고다영(1239) 2019-01-18 1 8
3057
 박용준
 배움의 향기 지천에 - 박용준(1238) 2019-01-17 1 9
3056
 박용준
 문화 산책 9 - 고다영(1237) 2019-01-16 1 11
3055
 박용준
 다낭, 후에, 호이안의 문화 산책 8 - 고다영(12... 2019-01-15 1 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