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찧고 까불고 - (1316)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7-11 08:01
조회수: 107 / 추천수: 3


          찧고 까불고
                                     문학반   박 용 준


찧고 까불고 부리다 알갱이만 남겨 돌아오리.
풀 한 포기 돌 하나
나무 한 그루라도 새로운 마음으로 돌아본다면
풀이 부르고 돌이 춤추며
나무가 이야기를 들려줄 여행처럼 지내오리.

때론 긴 휴식일 때일 수도 있다.
그 휴식은 사람을 그리움의 노예로 만드는
아프면서 성숙한다는 옛사람들의 말이
진리를 깨닫는 시간이 되기도 할 것이니.
인생은 어른이면서 아이처럼 보채리니.

가까운 친구는 흐린 날에도
편안하게 웃어줘서 내게 마음의 평화를 주고
친구는 내가 안절부절 할 때도
믿음으로 가슴 속 신뢰가 가득하게 한다.
세월을 살아내도 영원히 갓난애 같아
친구 앞에 서면 뻗어나는 애덩쿨처럼 여리다.

무료 속에 시달릴 때면 삶의 이야기를 들려 줘
세상살이에 흥미를 알게 해주고
마음이 시려워 오그라들 때라면
따스하게 손잡아 주는 사람이 친구리니.

비가 내려
쉽게 어렵게 이루고 맺은 여러 것들을
씻겨 스미게 하는 아침
기억의 나래 왼편에 서서
소중한 추억들이 씻겨나가지 않도록
막아보기도 하고 온 몸으로 발버둥질해본다.

저녁을 걸어 새벽으로 들어선 새 날
잊기 싫은 나만의 비밀 행복한 사연
물비늘 일으키며
지키고 싶은 사연이 있어 행복하리.

행복이 바글바글 끓어 넘치는
인생길 빌어보리.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199
 박용준
 고향집 나의 꿈 - 손화영(1438) 2019-10-18 0 1
3198
 박용준
  나 어릴 적 푸른 하늘 - 박종숙(1437) 2019-10-17 0 1
3197
 박용준
  시험에 대하여 - 박용준(1436) 2019-10-16 0 2
3196
 박용준
 안녕 하세요 - 박동순(1435) 2019-10-15 0 1
3195
 박용준
  무상(無想) - 김정숙(1434) 2019-10-14 0 5
3194
 박용준
 나의 창업 - 김정숙(1433) 2019-10-12 0 3
3193
 박용준
  야학 공부로 이룬 꿈 - 김옥선(1432) 2019-10-11 0 9
3192
 박용준
  쓰레기 줍는 할아버지 - 김대현(1431) 2019-10-10 0 6
3191
 박용준
  아롱다롱 고33 - 금경오(1430) 2019-10-08 0 6
3190
 박용준
 조바심하던 게 엊그제 - 금경오(1429) 2019-10-07 0 10
3189
 박용준
 단상(斷想) 4 - 박용준(1428) 2019-10-06 0 8
3188
 박용준
  예순의 단상(斷想) 3 - 박용준(1427) 2019-10-04 0 10
3187
 박용준
  예순의 단상(斷想) 2 - 박용준(1426) 2019-10-03 0 13
3186
 박용준
 단상(斷想) 1 - 박용준(1425) 2019-09-29 0 25
3185
 박용준
 함께 엮은 글둥지 울타리 - 김대현(1424) 2019-09-28 0 19
3184
 박용준
  배우며 향유하는 문학회 - 최옥금(1423) 2019-09-26 0 22
3183
 박용준
 문집 - 장성한 스물네 살의 청년 - 박용준(1422... 2019-09-25 0 31
3182
 박용준
 글둥지문학 별무리 달무리 연재 2019-09-25 0 25
3181
 박용준
 아버지의 눈물 - 천숙희 (1421) 2019-09-23 0 27
3180
 박용준
  눈치 없는 업보 욕심 - (1420) 2019-09-21 1 3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6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