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기타연주 내 취미 - 신명순(1286)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9-05-07 07:37
조회수: 50 / 추천수: 2


감흥과 산책

        기타연주 내 취미
                                 중 43회   신 명 순

아는 언니네 친구들과 집들이를 갔을 때이다.
밥을 맛있게 먹고 나서 언니가 기타를 연주하고 우리들과 함께 노래를 불렀다.
악기를 연주하는 모습이 하도 멋있어 보여서
우리도 기타를 배우고 싶다고 했더니 가르쳐 준다고 했다.
친구들과 낙원상가에 가서 기타를 구입하고 집으로 오는데
벌써 기타리스트가 된 것 같고 기분이 너무 황홀했다.

처음에는 악보도 볼 줄 모르고 코드도 잡지 못하고 헤매었지만
지금은 복음성가 몇 곡 정도는 칠 수 있을 만큼 실력이 늘었다.
매주 월요일마다 모여서 연주를 하고 나면 일주일간 쌓였던 스트레스가 확 날아간다.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 연습해서 더욱 능숙하게 연주하고 싶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158
 박용준
 나의 어머니 - 정순녀(1336) 2019-08-17 0 2
3157
 박용준
  글방에서 이룬 꿈 - 장명숙(1335) 2019-08-16 0 2
3156
 박용준
  울 엄마 한번이라도 - 임양복(1334) 2019-08-13 0 3
3155
 추경일
 축구팀 선수가 11명인 이유 2019-08-12 0 2
3154
 박용준
 글을 모르시던 어머니 - 이정자(1333) 2019-08-12 1 11
3153
 박용준
 인생 꽃 - 이정애(1332) 2019-08-09 0 6
3152
 박용준
 부여왕족의 노래 - 이은숙(1331) 2019-08-08 0 10
3151
 박용준
 하늘편지 - 이은숙(1330) 2019-08-06 0 9
3150
 박용준
 야학공부로 이룬 꿈 - 이윤주(1329) 2019-08-05 0 15
3149
 박용준
 가슴속에 흐르는 땀 - 윤상옥(1328) 2019-08-03 0 11
3148
 박용준
  함께 하리라 - 윤상균(1327) 2019-07-26 0 24
3147
 박용준
 들꽃 사랑스럽게 필지어다 - 윤상균(1326) 2019-07-25 0 25
3146
 박용준
 그리운 나의 어머니- 양경임(1325) 2019-07-24 0 25
3145
 박용준
 새옹지마 내 인생 - 안재현(1324) 2019-07-23 0 26
3144
 박용준
  나의 인생 작은 도전 - 신명순(1323) 2019-07-22 0 25
3143
 박용준
  나는 상록수가 되었다 - 안의숙(1322) 2019-07-19 0 22
3142
 박용준
  나바라기 - 박용준(1321) 2019-07-18 0 30
3141
 박용준
 세뱃값 한과 한 개 - 신숙자(1320) 2019-07-17 0 29
3140
 박용준
  아침뉴스 - 박용준(1319) 2019-07-16 0 32
3139
 박용준
 기타연주 내 취미 - 신명순(1318) 2019-07-15 0 3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