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나도 한마디 - (1168)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8-10-08 08:18
조회수: 55 / 추천수: 8



▷ 들려주는 이야기
                       나도 한마디

반갑습니다.
제 상록생활이 십장생에 하나를 더해도
될 세월을 지내왔고 또다시 좀 남았습니다.

퇴직이 그렇다는 것이지요.
감축 받을 일입니다.

상록생활도 그러네요.
지금 생각으로는 한 1천5백일 더 해야겠습니다.

남은 시간이 새로 나아갈 징검다리 될 거라 셈 친다면
그리 따분하지는 않을 겁니다.

문밖에 추위가 고드름처럼 드리워졌네요.
출근이라는 틈새를 비집고 나온 오늘,
걸어온 자취회고는 옷깃을 여미게 하는 마력이 있네요.

오늘도 창가에 비춰드는 햇살처럼
아스라한 세월 달구며 따스하게 하루 보내고 싶습니다.

교지 푸른 그루 원고를 앞에 두고
또다시 29호를 준비하는 하루의 단상(斷想)이었습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036
 박용준
  기타연주 내 취미 - 신명순(1216) 2018-12-16 0 0
3035
 박용준
 붉은 마천루 - 박용준(1215) 2018-12-15 0 1
3034
 박용준
 대만의 자존심과 - 박용준(1214) 2018-12-14 0 2
3033
 박용준
 여행기 - 박용준(1213) 2018-12-13 0 2
3032
 박용준
 자존심 - 박용준(1212) 2018-12-12 1 4
3031
 박용준
  여행 - 박용준(1211) 2018-12-11 1 6
3030
 박용준
  마천루 - 박용준(1210) 2018-12-10 1 8
3029
 박용준
 홍콩 붉은 마천루 - 박용준(1209) 2018-12-09 1 6
3028
 박용준
  대만 여행기 - 박용준(1208) 2018-12-07 1 4
3027
 박용준
 자존심과 - 박용준(1207) 2018-12-06 0 5
3026
 박용준
 자존심과 - 박용준(1206) 2018-12-05 0 5
3025
 박용준
  대만의 자존심과 홍콩 붉은 마천루 - 박용준(12... 2018-12-04 0 3
3024
 박용준
 박물관 키다리 2 - 고다영(1205) 2018-12-03 0 4
3023
 박용준
 이길현 선생님 2 - 고다영(1204) 2018-11-30 0 5
3022
 박용준
  박물관 키다리 - 고다영(1203) 2018-11-29 0 4
3021
 박용준
 알콩달콩 ‘이도연' - (1202) 2018-11-28 0 4
3020
 박용준
 부군과 알콩달콩 - (1201) 2018-11-27 0 5
3019
 박용준
 장정화 선배님 3 - 고다영(1200) 2018-11-26 1 5
3018
 박용준
 1인 3역 - 고다영(1199) 2018-11-23 1 6
3017
 박용준
 1인 3역의 억척엄마 - 고다영(1198) 2018-11-22 1 1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