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밀례(비밀스런 예) - 이정애(1156)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8-09-13 08:28
조회수: 19 / 추천수: 6


▷ 사색(思索)의 울타리

               밀례(비밀스런 예)
                                         고 26회   이 정 애


오!
5월은 윤달이 들어 선 정유년. 나의 환갑인 정유년 고마워.
너로 하여금 백년숙원을 이루었구나.

드디어 눈물이 나네!
장마철이어서 미루고, 미루고 비 안온다고 잡았던 오늘도
서울서 떠날 때는 청명한 듯하더니 도착하여 잠든 사이
비는 주룩주룩 내리고 있었던 거야.

아침 6시부터 시작하기로 했던 계획이 이대로 계속 온다면
올해는 포기하는 것으로 결론을 지었지.
아쉽고 아쉽고 찜찜도 했지만 도리가 없잖아.

여덟시쯤 하늘이 조금씩 환해지더니만
비가 주춤주춤 우여곡절 끝에 다시 시작하기로 했어.
10시부터 우거진 숲을 헤쳐헤쳐 공동묘지에 계신
증조할아버지부터 시작으로 비밀스런 예는 시작되었지.

먼저 산신령님께 예를 드리고
“그동안 우리 할아버지를 잘 품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할아버지께는 그동안 몸 고생, 맘고생 많으셨지요?
  이제 제가 찬란한 곳으로 모셔 드리겠습니다.

가문에 영광 안에 모셔드리겠습니다.”
인사와 함께 파묘를 시작으로 뚝 떨어져 계신 할머니와
더 멀리 계신 시어머니까지.
어렵게, 어렵사리 화장까지 마치고 나니 네 시가 되었어.

아직 갈 길은 먼데 내 마음은 다급해지고. 하지만
지칠 쯤엔 열어젖힌 창으로 들어오는 금적산 청청한
산바람을 만끽하게 하시는 거야. 평화 자체였어.

세 분의 유골함을 각각 손자들이 모시고
해발 660고지 금적산으로 이동 그나마 사륜구동 트럭이어서
오르는 길 삼분의 일은 차로 갈 수 있어서 훨씬 수월했지.

지그재그 둘렛길을 걷듯 차분히 엄숙히 안치함을 품고 걷고, 걷고 걸었지.

시동생, 아들, 나. 일하시는 분 네 명인데,
젊은 두 분만 따라오셨어.
그래도 내가 가장 먼저 올라가 산신령님이
반기시는 기운을 눈으로 몸으로 느꼈어.
은빛 찬란한 안개가 산마루 나뭇가지에 가득 서리어 있는 거야.

“야호! 야호! 다 왔다!”
나도 모르게 외쳤지











- 계속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980
 박용준
 길러준 둥지 떠날 수 없어! - ( 1161)1 2018-09-20 0 7
2979
 박용준
 먼저 강을 건너게 해주세요 - 이희구(1160) 2018-09-19 0 5
2978
 박용준
  약한 힘이지만 팍팍 2 - 이정자(1159) 2018-09-18 2 9
2977
 박용준
  약한 힘이지만 팍팍 1 - 이정자(1158) 2018-09-17 4 12
2976
 박용준
 밀례(비밀스런 예)2 - 이정애(1157) 2018-09-14 2 12
 박용준
 밀례(비밀스런 예) - 이정애(1156) 2018-09-13 6 19
2974
 박용준
  좋은 날씨였다 - 이영애(1155) 2018-09-12 2 11
2973
 박용준
 고귀한 선물 - 오명숙(1154) 2018-09-11 6 19
2972
 박용준
 제빵으로 자수성가한 - (1153) 2018-09-10 8 21
2971
 박용준
 정문화씨 칠전팔기의 - (1152) 2018-09-09 2 16
2970
 박용준
 박근옥 씨 대학진학 - (1151) 2018-09-07 7 31
2969
 박용준
  고향 윷놀이 풍습 - 김대현(1150) 2018-09-06 2 23
2968
 박용준
  한과 한 개가 세뱃값이던 - 신숙자(1149) 2018-09-05 2 45
2967
 박용준
  내 고향 추석 풍경 - 박경자(1148) 2018-09-04 6 28
2966
 박용준
 존경하는 최대천 교감선생님께 2 - 황민주(1147)... 2018-09-03 8 39
2965
 박용준
 최대천 교감선생님께 - 황민주(1146) 2018-09-02 4 30
2964
 박용준
  황기연 담임선생님께! - 윤상균(1145) 2018-08-31 2 33
2963
 박용준
 교지의 역할 - (1144) 2018-08-30 2 27
2962
 박용준
 분가도 마다않은 장사일 - (1143) 2018-08-29 4 28
2961
 박용준
  한양사이버대학 총무부장 이영애 동문 - (1142) 2018-08-28 2 3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4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