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혼자만의 한산도 4 - 김정현(1131)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8-08-10 08:26
조회수: 45 / 추천수: 7


혼자만의 한산도 4
                                            국어교사   김정현


브런치 먹으러 또 읍내에 나가기로 했다.

가만 생각해보니. 월요일 대장내시경 있다.
  이 것 저 것 중 골라서 자연산을 먹고 싶었으나.
결정적으로 다시 도시의 이벤트가 끼어들어오고 만 것이다.

하기야 어쩌겠는가,
나이 먹고 자연산으로 살려면 건강 체크해야지.ㅋ

하는 수 없이 하나로 농협 가서
이 것 저 것 사서 숙소에서 먹고 맥주 한 병 하기로 함.ㅋ
  
뒷짐 지고 동네 마실을 나갔다.

돌아오는 길에 맛난 거 먹으라는 마눌님의 조언에
슬리퍼 신고 민박집 할배에게 정보를 얻어
동네 배타는 집 소개받아 가서 문어 1만원, 소주2천원 주고 사와서
문어 직접 삶고. 나의 로망인 마당의 평상에서
또 낮술을 먹으며 온 세상을 내 것으로 만든다. ㅋ

민박집 앞에서 민박집 할배가 담배를 피우고 계신다.
곁에 가서.
"할배는 인생에서 언제가 제일 행복했어요?"

할배왈: 언제가 제일 행복했는지는 잘 모르겠고.
사업하고 실패한다고 인생을 노심초사하면서 지냈다고 한다.

한때 의암마을에서 제일 부자였던 민박집 할배의 자리는 집 앞 작은 의자였다.
의미 없다는 건 절대 아니지만. 할배보다는 좀 더 멋진 의자에 앉고 싶다.

20년 후 나는 어떤 의자에 앉을까?



- 계속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994
 박용준
 동대문 야학인 김상옥 1 - (1175) 2018-10-18 0 1
2993
 박용준
 이문동 새마을금고 - (1174) 2018-10-17 3 6
2992
 박용준
 나와 우리의 평화를 지키자 - (1173) 2018-10-16 5 9
2991
 박용준
 소래포구 이야기 - (1172) 2018-10-15 5 9
2990
 박용준
  김홍수 동문회장 2 - (1171) 2018-10-12 9 18
2989
 박용준
 광고업계에서 잘 나가요! - (1170) 2018-10-11 8 20
2988
 박용준
 옛날 정성 깃든 떡국 - 윤상균(1169) 2018-10-10 8 20
2987
 박용준
 나도 한마디 - (1168) 2018-10-08 6 18
2986
 박용준
 영어간판들도 즐거운 3 - 현홍련(1167) 2018-10-05 9 24
2985
 박용준
  즐거운 놀이꺼리2 - 현홍련(1166) 2018-10-04 3 21
2984
 박용준
  영어간판들도 1 - 현홍련(1165) 2018-10-02 9 26
2983
 박용준
 졸업식 송사 - 이윤주(1164) 2018-10-01 7 22
2982
 박용준
  선배님들 - 이윤주(1163) 2018-09-28 5 31
2981
 박용준
 길러준 둥지 2 - 박병선(1162) 2018-09-27 6 37
2980
 박용준
 길러준 둥지 떠날 수 없어! - ( 1161)1 2018-09-20 8 37
2979
 박용준
 먼저 강을 건너게 해주세요 - 이희구(1160) 2018-09-19 5 29
2978
 박용준
  약한 힘이지만 팍팍 2 - 이정자(1159) 2018-09-18 7 34
2977
 박용준
  약한 힘이지만 팍팍 1 - 이정자(1158) 2018-09-17 7 30
2976
 박용준
 밀례(비밀스런 예)2 - 이정애(1157) 2018-09-14 3 37
2975
 박용준
 밀례(비밀스런 예) - 이정애(1156) 2018-09-13 16 4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