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록야학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 동문게시판으로 이동

제목: 혼자만의 한산도 4 - 김정현(1131)
이름: 박용준


등록일: 2018-08-10 08:26
조회수: 78 / 추천수: 13


혼자만의 한산도 4
                                            국어교사   김정현


브런치 먹으러 또 읍내에 나가기로 했다.

가만 생각해보니. 월요일 대장내시경 있다.
  이 것 저 것 중 골라서 자연산을 먹고 싶었으나.
결정적으로 다시 도시의 이벤트가 끼어들어오고 만 것이다.

하기야 어쩌겠는가,
나이 먹고 자연산으로 살려면 건강 체크해야지.ㅋ

하는 수 없이 하나로 농협 가서
이 것 저 것 사서 숙소에서 먹고 맥주 한 병 하기로 함.ㅋ
  
뒷짐 지고 동네 마실을 나갔다.

돌아오는 길에 맛난 거 먹으라는 마눌님의 조언에
슬리퍼 신고 민박집 할배에게 정보를 얻어
동네 배타는 집 소개받아 가서 문어 1만원, 소주2천원 주고 사와서
문어 직접 삶고. 나의 로망인 마당의 평상에서
또 낮술을 먹으며 온 세상을 내 것으로 만든다. ㅋ

민박집 앞에서 민박집 할배가 담배를 피우고 계신다.
곁에 가서.
"할배는 인생에서 언제가 제일 행복했어요?"

할배왈: 언제가 제일 행복했는지는 잘 모르겠고.
사업하고 실패한다고 인생을 노심초사하면서 지냈다고 한다.

한때 의암마을에서 제일 부자였던 민박집 할배의 자리는 집 앞 작은 의자였다.
의미 없다는 건 절대 아니지만. 할배보다는 좀 더 멋진 의자에 앉고 싶다.

20년 후 나는 어떤 의자에 앉을까?



- 계속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036
 박용준
  기타연주 내 취미 - 신명순(1216) 2018-12-16 0 0
3035
 박용준
 붉은 마천루 - 박용준(1215) 2018-12-15 0 1
3034
 박용준
 대만의 자존심과 - 박용준(1214) 2018-12-14 0 2
3033
 박용준
 여행기 - 박용준(1213) 2018-12-13 0 2
3032
 박용준
 자존심 - 박용준(1212) 2018-12-12 1 4
3031
 박용준
  여행 - 박용준(1211) 2018-12-11 1 6
3030
 박용준
  마천루 - 박용준(1210) 2018-12-10 1 8
3029
 박용준
 홍콩 붉은 마천루 - 박용준(1209) 2018-12-09 1 6
3028
 박용준
  대만 여행기 - 박용준(1208) 2018-12-07 1 4
3027
 박용준
 자존심과 - 박용준(1207) 2018-12-06 0 5
3026
 박용준
 자존심과 - 박용준(1206) 2018-12-05 0 5
3025
 박용준
  대만의 자존심과 홍콩 붉은 마천루 - 박용준(12... 2018-12-04 0 3
3024
 박용준
 박물관 키다리 2 - 고다영(1205) 2018-12-03 0 4
3023
 박용준
 이길현 선생님 2 - 고다영(1204) 2018-11-30 0 5
3022
 박용준
  박물관 키다리 - 고다영(1203) 2018-11-29 0 4
3021
 박용준
 알콩달콩 ‘이도연' - (1202) 2018-11-28 0 4
3020
 박용준
 부군과 알콩달콩 - (1201) 2018-11-27 0 5
3019
 박용준
 장정화 선배님 3 - 고다영(1200) 2018-11-26 1 5
3018
 박용준
 1인 3역 - 고다영(1199) 2018-11-23 1 6
3017
 박용준
 1인 3역의 억척엄마 - 고다영(1198) 2018-11-22 1 1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5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지금까지 분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곳에 있는 자료의 모든 권한은 상록야학에 있습니다.